2013년 8월 일본 여행기 - 1일째 (도쿄 방황)
2013년 8월 일본 여행기 - 2일째 (츠키지->오다이바)
2013년 8월 일본 여행기 - 3일째 (이케부쿠로->신주쿠->하라주쿠->에비스->시부야)


이제 4일차, 마지막 하루입니다.
사실 5일차도 있습니다만, 5일차는 귀국날이니까요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어제도 마지막은 오다이바 오오에도 온천에서 느긋히 힐링했지만
오늘도 아침부터 온천에 갑니다.

제 ㅅㅂ 망할 숙소가 있던 마쯔도 근처에 있는 마쯔도 라돈 온천.
마쯔도 파르코 백화점 인근에서 무료(!) 셔틀 버스를 타면 올 수 있습니다.

사실 첫 일본 여행 왔을 때도 동일한 숙소에서 묵었었고,
이 온천도 가본 적이 있어요.
몇년만에 기억을 되새겨 다시 가보는 온천.

근데 시간이 되었는데도 셔틀 버스가 안 오더라구요.
설마 그새 셔틀 버스 운행 시간이나 정류장이 바뀌었나 좀 움직였는데
원래 기다리던 위치에서 버스가 슝~
동네 온천 셔틀버스라서 한대 놓치면 1시간을 기다려야 합니다.

이 미친 날씨에..
새벽에도 포풍찜통, 아침에도 땀 줄줄 나는 이런 날씨에
버스를 타기위해 달렸습니다.

다행히도 버스에 미리 타고 계시던 어르신들(동네 온천이라 할머니들이 압도적으로 많았어요 ㄷㄷ)께서
저를 발견하고 버스를 세워 주셨더라구요.
그리고 제가 타니까 막 "잘됐네, 잘됐어~(일본어로)" 이러시고..
저는 어설픈 일본어로 감사하다고 꾸벅거린 뒤 온천에 갔습니다.

온천은 사실 크게 기대하기 힘듭니다.
한국 목욕탕 같은 느낌이에요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아무튼 온천에서 잠깐 휴식 후 아키하바라로 이동합니다.
제가 여행에서 마지막 날 하는 것은 쇼핑입니다.
그동안 아낀 돈을 전부 게임이든 미소녀 상품이든 사서 소진하는 날이죠.

아침부터 제대로 먹은 게 없으니
아키하바라 UDX에 있는 츠키지 식당인가 뭔가에서 회덮밥을 시켜봅니다.

고추장도 없이, 각종 해산물+회에 간장만 뿌려서 먹으니까 엄청 비릴거 같은데...
(거기다가 붉은 살 생선 + 은색 비늘 조합은 왠지 더더욱 비리구요..-_-;)
그다지 비리지도 않고 짭조름한게 너무 맛있더라구요.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 자, 이제 쇼핑을 시작합니다.

.............근데 둘러봐도 딱히 살게 없어요.
아니, 사고 싶은 건 많은데 정해진 돈으로 딱 몇개만 사려니 엄청 고민이 되더라구요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갈등을 하며 빙빙 돌다보니까 어느 덧 저녁입니다.
오늘 저녁은 도쿄타워 전망대에 올라갈 생각입니다.

전망대 가는 길에!!!
축제 하더라구요.

올라가 봤습니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오오, 이게 왠 횡재냐..
축제를 구경하고 싶었지만, 결국 첫날에 본 본오도리 외에는 본게 없어서 아쉬웠는데...
한밤중에 진짜 동네 축제를 만끽했습니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그리고 우람차게 우뚝 솟은 도쿄타워.
엘레베이터로 전망대까지 올라가는데, 엘레베이터가 흔들흔들 거려서 좀 무섭더라구요.

여전히 전망대에 솔로는 저 혼자입니다.
하....
나는 이 도쿄타워랑 사귀어 주겠어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야경은 뭐랄까...이쁩니다.
근데 뭐 이런 장면은 회사에서 야근하면서 밖을 내려다보면 보이는 장면이잖아요?
 ...............대자연을 구경하고 싶다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그리고 다시 숙소로 귀가.
하지만 오늘은 마지막날.

씻고 옷 갈아 입고, 다시 밤길을 나섭니다.
이 시각이 거의 11시 쯤.

숙소 근처 라면집에서 된장라면과 교자, 생맥주를 시켜봅니다.
오오, 된장라면...

한국에서 된장라면이라고 파는 것은 영 거지같아서
일본에서 된장라면은 한번도 안 먹어봤습니다만, 여기서 먹어보니 맛있더라구요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그리고 혼자 노래방 와서 2시간 놀다가 갔습니다.
사실 일본에서 노래방 와보는 건 처음이에요.
덕분에 카운터에서도 ㄷㄷㄷ거렸습니다.

거기다가 노래 예약하는 기계 조작법도 잘 몰라서 2시간 노래 부르는 동안
사실 노래는 그다지 못 부른거 같네요.
그래도 즐거웠습니다.
애시당초 한국에서도 노래방 안 가본지 몇년이나 지났기 때문에..ㅋㅋㅋㅋ
막 아는 일본 노래 부르고, 애니메이션 노래도 부르고 신나더라구요.

그리고 애니메이션에서 자주 보인 '우롱하이'였나요? 우롱차에 술 탄거..
그것도 하나 마셨습니다.
................뭔가 소주 맛이라서 토 나올거 같더라구요.
일본 미소녀들은 어떻게 이걸 우롱차로 헷갈려서 쳐마시고 취하는 거죠?
혀에 닿는 순간 알겠구만...



아무튼 이로써 4일차도 끝입니다.
마지막 5일차는 뭐 딱히 쓸 것도 없지만 포스팅 숫자를 위해 다음에 쓰도록 하죠(...)


하아....일본 또 놀러가고 싶네요.
이제 슬슬 도심은 갈 곳 다 가본거 같은데...먼 곳을 가기는 무섭고..oTL
2015/06/22 18:03 2015/06/22 18:03

트랙백 보낼 주소 :: http://chika.byus.net/tt/trackback/1877

폭력적, 선정적, 정치적, 종교적, 기타 문제의 소지가 있는 댓글은 삭제 처리합니다.

: [1] : [2] : [3] : [4] : [5] : [6] : [7] : [8] : ... [898] :

CHiKA`s Picture
CHiKA`s Girl Game Blog

달력

«   2018/02   »
        1 2 3
4 5 6 7 8 9 10
11 12 13 14 15 16 17
18 19 20 21 22 23 24
25 26 27 28      

카테고리

전체 (898)
Diary (415)
Game (237)
Girls Game (190)
Goods (6)
Books (43)
Movies (1)